기자 사진

이주영 (imjuice)

박지도와 반월도에서 만나는 포토존 공중전화 부스. 섬마을의 지붕은 물론 공중전화 부스까지도 보라색으로 단장돼 있다.

ⓒ이돈삼2019.07.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네트워크부 에디터. "쓰는 일에, 그렇게 해서 당신을 만나는 일에 나는 어느 때보다 욕심이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