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지영 (alreadyblues)

19일 오후 7시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광장에 모인 제2차 페미시국광장 ''버닝썬' 핵심은 강간문화 카르텔이다. 공조세력 검경을 갈아엎자!'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면서 손피켓을 들고 있다.

ⓒ유지영2019.07.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