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희훈 (lhh)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천막농성 중이던 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와 당원들이 강제철거 시한이 되자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으로 천막을 이동하고 집회를 열고 있다.

ⓒ이희훈2019.07.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