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편집기자

제목이라니. 제게는 가장 어려운 순간이었습니다. 평소에도 기사를 보낼 때 제목을 두고 무척 고민하거든요.

ⓒ최은경2019.07.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에디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은경의 그림책 편지',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를 연재합니다. 2017년 그림책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