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일본강제징용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경제 보복 조치에 항의하며 "일본 제품 판매 중지와 불매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이들은 “일본 정부가 과거 제국주의 일본의 침략전쟁에서 발생했던 위안부 및 강제 징용에 대한 일말의 반성이나 사과도 없이 대한민국 대법원의 배상판결에 대해 무역보복을 발동했다”라며 “우리는 일본 제품을 사지 않는 운동을 넘어 판매중단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유성호2019.07.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