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영우 의원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북한 소형 목선의 삼척항 입항을 최초로 112에 신고한 김경현씨와 당시 상황을 촬영해 언론사에 제공한 전동진씨를 초청, 의문점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

ⓒ유성호2019.07.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