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환 (bangzza)

용촌리 집터 앞의 변(76, 여)씨 할머니. 불에 탄 100년 넘은 밤나무가 할머니 뒤로 보인다.

ⓒ김성욱2019.06.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