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성호 (hoyah35)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패스트트랙 대치 상황에서 고발당한 동료 의원들의 소환 조사에 대해 “집권 세력부터 수사하지 않으면 표적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유성호2019.06.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