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러리

'나랏말싸미' 가장 낮은 곳에서 높은 곳까지!

2019.06.25

'나랏말싸미' 박해일-전미선-송강호, 살인의 추억 뒤 16년 만에 재회

배우 박해일, 전미선, 송강호가 25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나랏말싸미>는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임금 '세종'과 억불정책으로 인해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승려 '신미', 그리고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이 신분과 종교를 뛰어넘어 오로지 한글을 만들기 위해 마음을 모은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7월 24일 개봉.

ⓒ이정민2019.06.25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