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MLB '명예의 전당' 4명 입성 '경사'

2015년 7월 26일, 미국 뉴욕주 쿠퍼타운의 클라크 스포츠센터에서 2015년 미프로야구(MLB) '명예의 전당'에 새로 입회한 4명이 자신들의 명판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악바리' 타자 크레이그 비지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전성시대를 이끈 우완 존 스몰츠, 왼손 투수 '빅 유닛' 랜디 존슨과 '외계인' 오른손 투수 페드로 마르티네스.

한꺼번에 4명의 입회자가 탄생하기는 조 디마지오, 개비 하트넷, 테드 라이언스, 데이지 밴스가 뽑힌 1955년 이후 60년 만이다.

ⓒAP/연합뉴스2019.06.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