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지영 (alreadyblues)

김민혁군과 난민 단체 관계자들이 '부자지간 생이별할 수 없습니다. 난민 인정 이란 소년 김민혁군 아버지의 난민 인정을 촉구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유지영2019.06.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