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강제징용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인 고 윤재찬씨가 지난 1942년부터 1945년까지 일본 미쓰비시 탄광에서 일하고 받은 월급통장용 도장과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

ⓒ김시연2019.06.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