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박원순

5일 오전 서울 도봉구 플랫폼창동61에서 열린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 2019' 국제 콘퍼런스에서 'DMZ와 문화정치의 영향들'을 주제로한 키노트 대담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과 영국 음악평론가 스테판 버드.

ⓒ연합뉴스2019.06.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