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장재완 (jjang153)

시의회에 제출된 대전복지재단 2019년 예산안. 전년도 사업에 대한 결산, 평가도 없이 예산을 증액해 통과됐다. 그러나 실제로는 상당한 액수의 불용액이 발생했다.

ⓒ장재완2019.05.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