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주영 (imjuice)

결혼을 통해 새로운 가족을 맞이해야 한다면, 우리 사회는 그 방법을 처음부터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에겐 적당한 시간과 거리가 꼭 필요하다.

ⓒunsplash2019.05.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라이프+ 여행·문화 담당 기자.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기 위해선 이야기의 힘이 필요하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는 황교안의 삭발이 두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