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성욱 (etshiro)

고성군 토성면 천진초등학교에서 차로 15분 정도 굽이굽이 산길을 따라 도착한 박씨의 인흥리 집은 완전히 다 타 있었다.

ⓒ김성욱2019.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