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텅텅 '빈 자리' 내홍중인 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도 불참한 최고위원과 대변인이 많아 빈 자리게 눈에 띈다.

ⓒ남소연2019.04.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