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패스트트랙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 당직자, 보좌진 등이 26일 오전 서울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 저지를 위해 승강기의 사용을 막기 위해 책으로 문을 고정했다.

ⓒ이희훈2019.04.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