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성효 (cjnews)

삼성중공업 사내 화장실에서 쓰러져 뇌출혈로 사망한 ㄱ(49)씨의 유족들이 비가 오는 속에 거리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일반노조2019.04.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