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러리

'노란리본' 배지 단 황교안

2019.04.16

"세월호참사 당시 자신의 모습을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보시라"

16일 오전 인천광역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추모관앞 광장에서 엄수된 '세월호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진정한 사죄와 그에 대한 책임을 질 때, 용서와 화해도 있는 것이다. 5년 전 세월호 참사 당시 자신의 모습을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보시라"며 추도사를 이어가는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 대표 추도사를 듣고 있다.

ⓒ권우성2019.04.16
댓글1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