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시진핑

원동욱 교수

한·중 관계에서 “사드는 이미 끝난 문제”라고 정리한 원동욱 교수는 “(비핵화가 진전되고) 북한의 문이 열리면 한·중이 협력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다자협력 구도를 고민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원동욱2019.04.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