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4.3추념식

제71주년 4.3 추념식장을 울음바다로 만든 4.3유족 사연의 주인공인 김연옥 할머니(78)가 자신의 기구했던 4.3 경험담을 추념식장에서 발표한 손녀 정향신 씨의 손을 붙잡고 한참을 오열했다.

ⓒ제주의소리2019.04.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