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힙합

래퍼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변화하는 사회를 따라잡지 못한 채 폭력을 정당화하고 이에 무감각한 한국 힙합 전반에 걸쳐 있는 문제다. 언제까지 비뚤어진 남성성을 찬양하고 얼마나 많은 사람을 ‘힙알못’ 취급하며 눈과 귀를 가릴 것인가?

ⓒ오마이뉴스2019.04.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