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김진태

황교안 당선 직후 김진태·오세훈 표정

27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황교안 후보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황 후보와 경쟁했던 김진태 후보의 표정이 굳은 반면, 오세훈 후보는 비교적 밝아 대비를 이룬다.

ⓒ남소연2019.02.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