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러리

'김복동 할머니 편히 쉬세요'

2019.02.02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대사관 앞에서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시민장 영결식이 열리는 동안 운구차 위에 위안부피해자를 상징하는 나비가 붙어있다. 그 뒤로 옛 일본대사관 터와 임시로 사용되고 있는 일본 대사관 건물이 보이고 있다.

ⓒ이희훈2019.02.0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