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광주드림 (gdream)

근로정신대 투쟁 역사의 산증인 김중곤 할아버지. 어린 시절 미쓰비시중공업에 끌려간 여동생과 아내의 명예회복을 위해 나섰던 할아버지는 마지막 순간까지 미쓰비시의 사죄를 촉구했다.<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광주드림2019.01.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광주를 드립니다. 꿈을 드립니다.’ 비영리 사단법인이 운영하며 무료로 시민들께 배포되는 일간신문 광주드림의 슬로건입니다. 2004년 4월22일 창간 이후 광주드림은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