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정봉 (jbcaesar)

오봉생가 뒤꼍 장독대

안채와 별채 사이 문틀사이로 보이는 장독대. 오른쪽 문틀 바로 뒤에 안채 기단굴뚝이 있다. 문은 떨어져 없지만 문을 닫으면 안주인의 조그만 세상이 된다.

ⓒ김정봉2019.01.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美不自美 因人而彰(미불자미 인인이창), 아름다움은 절로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사람으로 인하여 드러난다. 무정한 산수, 사람을 만나 정을 품는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