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돈삼 (ds2032)

해남 달마고도의 너덜 구간. 험한 너덜 구간이지만, 중장비를 쓰지 않고 오로지 사람의 힘으로 다듬었다. 마음까지도 편안한 길이다.

ⓒ이돈삼2018.11.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해찰이 일상이고, 일상이 해찰인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전남도청에서 홍보 업무를 맡고 있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