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가정폭력

'강서구 전처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 국감 참고인 출석

최근 발생한 '강서구 전처 살인사건'의 피해자의 딸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가림막 안으로 입장하고 있다. 여가위는 국회법에 의거해 이날 출석한 참고인의 얼굴 및 음성을 비공개하기로 하고 가림막을 설치했다.

ⓒ남소연2018.10.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