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경년 (sadragon)

앞으로 1년간 살게 된 도쿄의 옥탑방. 오래된 건물을 지난 겨울 리모델링했다.

ⓒ김경년2018.10.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