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신동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에서 열린 노물공여 등 혐의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석방을 위해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버스에 오르고 있다.

ⓒ이희훈2018.10.05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