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소희 (sost)

훌쩍 커버렸지만 미우는 여전히 아빠에게 '사랑해요'라고 한다. 일본말 '아이시떼루'는 조금 쑥스러워도 한국말로 매일 아빠에게 사랑한다고 표현한다. 또 엄마 휴대폰으로 '사랑해요' 사진을 보낸다. 왼쪽은 미우, 오른쪽은 유나.

ⓒ박철현2018.09.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