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소희 (sost)

19일 대한문에서 마지막 분향을 마친 뒤 분향소를 철거한 쌍용차 노동자들과 조합원들이 감격에 겨워하고 있다.

ⓒ점좀빼2018.09.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