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성효 (cjnews)

14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내외 귀빈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최초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을 하고 있다.

ⓒ청와대2018.09.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