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국토위 파행 책임 떠넘기는 여야 간사

국회 국토교통위 박덕흠 자유한국당 간사(오른쪽)와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독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파행의 책임을 서로 떠넘기며 언쟁을 벌이고 있다.

ⓒ남소연2018.09.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