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상옥 (oklee3)

장산숲에서 고성국제디카시페스티벌은 끝났지만 디카시전시회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관광객들이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이상옥2018.09.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로서 계간 '디카시' 발행인 겸 편집인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