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수근 (grreview30)

현장 액션을 벌이고 있는 '영풍제련소 공대위' 신기선 공동대표.가운데 모자 쓴 이가 신기선 대표.

ⓒ영풍제련소 공대위 2018.09.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산은 뚫리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