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대희 (kaos80)

학교 석면 해체 작업 현장, 보양작업이 찢어진 칠판을 손가락으로 문대니 하얀 덩어리나 묻어났다.

ⓒ정대희2018.08.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