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미진 (julieshue)

전시장 풍경. 이 날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 중 곧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는 이민수군은 "포로수용소"와 "분명히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작품을 제일 인상 깊다고 꼽으며, "왜 역사가 바로 세워져야 하는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고 했다.

ⓒ김미진2018.08.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