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쌍용자동차

“폭력진압 책임자를 처벌하라”

전국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 조합원과 범국민대책위원회 소속 시민들이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쌍용자동차 사건’ 조사결과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2009년 쌍용차노조 진압 당시 경찰의 폭력진압 상황을 보여주는 사진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이들은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2009년 쌍용차노조 진압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최종 승인했고, 경찰이 강경대응 계획을 수립해 사측과 공동작전을 벌였다”라며 “쌍용차 4적 이명박 전 대통령, 조현오 전 경찰청장, 박영태, 이유일 쌍용차 전 공동대표와 실무 책임자들은 반드시 법정에 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성호2018.08.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