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주철진 (toto006521)

국회의사당에 아이를 데리고 오고, 심지어 모유 수유까지 하고 있는 외국의 모습을 보면서 장하나 의원은 출산 사실을 당당히 말하지 못했던 자신을 후회했다.

ⓒSBS2018.08.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