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원동업 (iskarma)

이홍렬 선생은 가족들의 사진을 찍어주었다. 아이들의 입학식과 어르신들의 은퇴식을 한 장소에서 마련했던 2017년 봄의 풍경이다.

ⓒ직업을 말해줘2018.08.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글 읽고 글 쓰고, 그림 그리고 사진 찍고, 흙길을 걷는다. 글자 없는 책을 읽고, 모양 없는 형상을 보는 꿈을 꾼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