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효진 (j6h713)

모과처럼 변해 버린 사과

올 봄 냉해로 인해 씨방 형성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모양이 삐뚤어져 상품으로서의 가치를 잃은데다 햇빛으로 인해 노랗게 변해버린 사과들이 즐비하다.

ⓒ최효진2018.08.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당진신문에서 일하고 있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당진시의회 불협화음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