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성호 (fhuco)

동대문발전소 활동사진전람소와 경성수도양수공장

한성전기 운영대행을 하면서 콜브란과 보스트윅은 1903년 동대문발전소 전차 기계창 앞마당에 옥양목으로 된 스크린을 세워 만든 활동사진 전람소(왼쪽 사진)를 운영했는데 최초의 영화상영관으로 추정된다. (왼쪽 사진) 일요일과 비오는 날을 제외하고 매일 밤 8시부터 10시까지 활동사진이 상영됐으며, 초기 목적은 채권을 둘러싼 대한제국 정부와의 갈등과 전차사업에 대한 백성들의 반감을 줄여보려는 것이었지만 입장료가 동화 10전 정도에 관람객이 늘어나 이후 수익사업화 했다. 이후 콜브란&보스투윅상사는 1908년에 뚝섬에 경성수도양수공장을 지어 수도사업을 시작했다. (오른쪽 사진) 침전지, 여과지, 정수지, 송수실 등을 갖춘 우리나라 최초의 상수도 시설로 그해 9월 4대문 안과 용산 일대 12만5천명에게 수돗물이 공급됐고 해방 후 뚝섬 정수장으로 이름으로 1990년까지 사용됐다. 현재는 수도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인터넷 자료2018.08.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유료방송 채널에서 교양다큐멘터리를 주로 연출했, 1998년부터 다큐멘터리 웹진 '드가의 다큐멘터리 이야기'를 운영. 자연다큐멘터리 도시 매미에 대한 9년간의 관찰일기 '매미, 여름 내내 무슨 일이 있었을까' 2016년 공개, 동명의 논픽션 생태동화(2004,사계절출판사)도 출간. 현재 모 방송사에 근무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