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윤옥 (koya26)

헌화

양인선 기자와 필자는 이날 모두 18명의 독립유공자 무덤에 일일이 흰 국화꽃을 바치고 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렸다. 사진은 강영문, 강영복(권영복) 부부 독립운동가 무덤이다.

ⓒ이윤옥2018.08.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문학박사.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한국외대 외국어연수평가원 교수, 일본 와세다대학 객원연구원, 국립국어원 국어순화위원,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냄 저서 《사쿠라 훈민정음》, 《오염된국어사전》, 시집《사쿠라 불나방》,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시집《서간도에 들꽃 피다 》전 10권, 《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답사기 》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