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방관식 (afgm502)

이연희 의원은 자신의 행적이 후배 여성정치인들에게 좋은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밀알이 돼 여성정치인이란 단어가 사라지도록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방관식2018.08.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