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신라 흙인형

신라흙인형(왼쪽)과 조선 분청자 문양

남자가 비파를 연주하고 여자는 손을 맞잡고 노래를 부른다. 오른쪽 분청자 문양을 보면 마치 아이가 그린 것처럼 쓱쓱 그렸다. 정확히 무엇을 그린지는 알 수 없다.

ⓒ국립경주박물관·동아대학교박물관2018.08.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이 세상 말에는 저마다 결이 있습니다. 그 결을 붙잡아 쓰려 합니다. 이와 더불어 말의 계급성, 말과 기억, 기억과 반기억, 우리말과 서양말, 말(또는 글)과 세상, 기원과 전도 같은 것도 다룰 생각입니다. 광주대학교에서 '삶과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childkls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