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육아

아이와 단 둘이 '독방'에 갇혀 얼굴만 마주보고 있을 때, 무차별적으로 쏟아지는 육아정보를 내 기준에서 선별할 수 없었고 저항하기에도 힘이 부쳤다

ⓒpexels2018.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는 바이러스가 아닙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