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오문수 (oms114kr)

동티모르 국립교과서 인쇄센터(NGPTL: National Graphic arts & Printing center in Timor Leste) 준공식(2012.9.7) 모습. 우리나라가 500만 불을 무상지원해 완성한 곳으로 타르 마탄 루악 대통령과 서경석 동티모르 대사가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

ⓒ신익재2018.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교육과 인권, 여행에 관심이 많다. 가진자들의 횡포에 놀랐을까? 인권을 무시하는 자들을 보면 속이 뒤틀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