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기무사

임태훈 "법령에 대한 자의적 해석으로 계엄 분명 마련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오른쪽)과 육군 법무관 출신 김정민 변호사가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기무사 대비계획 세부자료 공개하며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임 소장은 “벌어지지 않은 상황을 가정하여 건의문 등을 이미 완성해 두었다”라며 “국방부 비상대책회의, 국무회의 계엄 요건 검토 절차는 요식행위이고 미리 짜여진 스토리대로 진행하겠다는 이야기이다”고 지적했다.

ⓒ유성호2018.07.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